베이비 드라마 ‘꽃’, 2018년 OzAsia 페스티벌 참가

꽃 / FLOWER
극단 마실, 샐리찬스 무용팀 / MASIL THEATRE AND SALLY CHANCE DANCE
 
Works in Progress
 
한국 | 호주
Korea | Australia
진행중인 작업은 초기 단계의 창의적 프로세스를 관찰하고 예술 팀에 대한 의견을 공유 할뿐 아니라 작업에 대한 비전을 듣는 드문 기회입니다.
Works in Progress is a rare opportunity to observe the early stage creative process and share your feedback with the artistic teams as well as hear about their vision for the work.
 
4 개월 -18 개월의 관객을 위한 특별한 공연. 희망, 아름다움 및 독특한 완벽함을 연상케하는 ‘꽃’은 아이 스스로의 감각개발을 표현합니다. 꽃은 부모를 대표 할 수 있고 섬세하고 무형의 에너지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. 꽃은 각 아기의 완벽한 ‘존재감’을 기념하고, 빈 슬레이트로 세상에 들어오는 아기에 대한 아이디어를 과장하여 부모가 아기가 배우고 얻는 것과 마찬가지로 배우고 얻는 것이 많다는 견해를 제공합니다.
A special performance for audiences aged 4 -18 months. The hope, beauty and unique perfection of a flower symbolises a baby’s developing sense of self. Whilst flower can also represent their parent, and the delicate, intangible energy between them. Flower celebrates the complete ‘beingness’ of each baby, over-turning ideas about a baby entering the world as a blank slate and offering the view that parents have as much to learn and gain from their baby as their baby learns and gains from them.
 
 
공연시간/DURATION: 40 min + 20 min Q&A
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